나눔의집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직원게시판 | SiteMap
 
작성일 : 20-02-04 10:05
MBC ‘스트레이트’ 제78회 방영분에 대한 살레시오청소년센터 입장문
 글쓴이 : 나눔의집
조회 : 632  

나눔의집의 운영법인인 (재)한국천주교살레시오회에서 운영중인 또 다른 아동복지시설인 살레시오청소년센터에 대해 2/3(월) MBC 스트레이트라는 방송을 통해 보도되었습니다. 같은 법인에서 운영하는 다른 기관의 일이긴 하나 방송내용이 저희 나눔의집을 사랑하고 도움주시는 분들께도 우려와 걱정, 궁금증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부분인지라 청소년센터의 입장문을 게시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아이들을 위해 더 나은 살레시오회가 될 수 있도록 기도로 함께 해주시기를 청합니다. 아래 내용은 법인 홈페이지에 올라와있는 살레시오청소년센터의 입장문입니다. 

=============================================================================================================== 

[MBC ‘스트레이트’ 제78회 방영분에 대한 살레시오청소년센터 입장문]


23() 방영된 MBC ‘스트레이트에 저희 살레시오청소년센터(이하 센터’)가 소개되었습니다. 유쾌하지 않은 일로 저희 센터가 방송에 나가게 된 것, 큰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방송을 시청하시고 충격과 실망에 사로잡혀 계실 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하며, 저희 센터의 입장을 전합니다. 

해당 프로그램은 저희 센터 측의 의견이나 입장은 조금도 고려하지 않고, 오직 퇴사한 직원과 퇴소한 청소년들의 일방적인 증언들만을 바탕으로 제작된 것입니다. 따라서 방송 분량 안에는 여러가지 허위와 사실무근, 오해와 확대해석의 여지가 있기에, 이에 대한 저희 측의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1. 집단 성범죄 

야간 생활 지도원에 의해 발생한 아동 성추행 사건입니다. 일어나서는 안될 사건이 발생하게 된 것,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피해 청소년들로부터 사건이 접수된 직후 본 센터는 신속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해당 직원에 대한 출근 금지 및 직무 정지 명령을 내렸고, 즉시 아동들과 분리시켰습니다. 아동들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실시하여 피해자를 파악하였습니다. 관할 경찰서에 신고했으며 해당 직원은 구속되었습니다. 직원 관리를 소홀히 한 저희 책임이 큽니다. 피해 아동들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청합니다.

 

2. 일상적인 폭력 

저희 센터는 에너지 넘치는 10대 아동들이 24시간 내내 함께 살아가는 80명 정원의 생활시설입니다. 동반하고 지도하는 교사들이 최선을 다해 아동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예의주시하며 돌발상황에 대처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교육방침 안에 폭력과 폭언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3. 지위 구조 

본 센터는 생활 아동들에게 미국에서 시작된 치료공동체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우수성과 효과가 널리 입증되어 국내 여러 청소년 시설에서도 도입되었습니다. 각 아동들에게 지위를 부여하고 있지만, 그것은 아동들에게 책임성과 자율성을 길러주기 위함입니다. 지위가 높은 아동들이 다른 아동들을 통제하는 시스템이 아니라, 반대로 도와주고 인도하기 위한 프로그램입니다. 책임에 따른 혜택이 주어지는 일종의 재사회화를 염두에 둔 프로그램입니다.

  

4. 약물 강제 투여 

정신과 약물 강제 투여와 관련해서는 동일한 건으로 관련 기관인 경찰서와 구청으로부터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미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된 사안이지만, 다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기에 철저히 조사에 응하겠습니다.

 

5. 기타 가혹행위 

방송에서는 벽타기’, ‘메탈같은 프로그램을 가혹행위로 소개하고 있는데, 사실이 아닙니다. 메탈의 경우 아동들 사이에 폭력 등의 문제가 발생했을 때, 잠시 흥분된 상황에서 떨어트려놓아 감정을 정리하고 생각하는 시간을 갖게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메탈은 치료 프로그램에서 도입된 것으로 철제로 된 접이식 의자에 잠시 앉아 감정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는다는 의미입니다.

‘108는 입소 초기 아동들의 적응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로 불안하고 초조한 마음을 다스리는 성찰 프로그램입니다.

이 모든 내용에 대한 제보자는 본 센터를 퇴사한 직원으로 추정되며, 이미 유사한 기사가 이전에도 송출된 것에 대해 현재 언론중재위원회조정 중에 있습니다. 당사자는 본 센터에 대한 허위진술에 의한 명예 훼손으로 현재 기소된 상태로, 피의자 신분으로 형사 재판 중에 있습니다.

지금도 계속 재판을 연기하며 본 센터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 악의적으로 여러 매체에 제보하고 있습니다. 퇴소한 아동들과 수시로 접촉하여 아동들의 판단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본 센터에서 발생한 아동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는 몹시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진실 보도를 생명으로 여겨야 할 공영방송사에서 이처럼 편파적이고 왜곡된 프로그램을 제작·방영한 점에 대해 큰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저희 센터를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분들, 이곳을 거쳐간 수많은 아동들과 부모님들, 불철주야 아동들을 위해 헌신하시는 센터 임직원들이 이 방송을 시청하시고 얼마나 상심이 클것인가를 생각하니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저희 센터 임직원 모두는 양심을 걸고 할 수 있는 최선의 대응을 다하고자 합니다.

 

- 살레시오 청소년센터장 올림